문재인 아들 문준용 근무도 안하고 매달 급여 받아가


문재인 아들 문준용 근무도 안하고 매달 급여 받아가

문재인 아들 문준용 근무도 안하고 매달 급여 받아가

[뉴스핌=김신정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은 28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가 2007년 1월 한국고용정보원에 취업한 후 상당 기간 일을 하지 않고도 매달 급여를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후보 아들 문준용씨가 고용정보원에 근무하지 않으면서 월급을 받아갔다”며 “이것은 국민 세금을 도둑질 한 것이다. 등교하지 않으면서 학점 받은 정유라 사건과 똑같다고 규정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아들 문준용 사건의 시작도 문재인 후보고 끝도 문재인 후보”라며 “따라서 몸통도 문 후보라고 규정한다. 문 후보는 마땅히 사퇴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앞서 장진영 선대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준용씨는 고용정보원 출근 첫날인 2007년 1월 8일 노동부 종합직업체험관(잡월드) 설립추진기획단으로 파견발령을 받았다”면서 “그런데 정작 파견대상 부서에는 준용 씨가 파견된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고용정보원 인사발령 문건에 따르면 준용 씨는 수습직원으로 고용정보원 취업콘텐츠팀에 발령됐고, 발령되자마자 잡월드 설립추진기획단 파견근무를 하게 돼 있다”며 “그러나 당시 추진기획단 권태성 단장은 준용 씨를 파견받은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파견발령이 났으니 고용정보원에 근무할 이유가 없을 것이고 파견 대상 부서에서도 일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결국 준용 씨는 아무 데서도 일을 하지 않고도 월 300만 원의 급여를 꼬박꼬박 받아갔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아들 특혜의혹에 대해 이제라도 진상을 밝히고 국민을 철저히 속인 것을 사죄하고즉시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말했다.
 
꿀보직 ㅇㅈ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What's Your Reaction?

뭉클 뭉클
0
뭉클
하하 하하
0
하하
무서워 무서워
0
무서워
슬퍼 슬퍼
0
슬퍼
화나 화나
0
화나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Don't have an account?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