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마지막 여행을 한 남자.jpg


아내와 마지막 여행을 한 남자.jpg

 
 
반세기 이상을 함께해 온 아내와 사별한 요코하마시의 지인 남성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
남성은 장례를 마친 후 고향인 사가현에 있는 절에 납골하기 위해 하네다 공항을 출발했다.
유골을 기내에 가져갈 수 있다는 건 알고 있었다. 
하지만 넣은 백이 상당히 커서 혹시 몰라 탑승수속 중에 안에 든 내용물이 뭔지 알렸다.
기내에 탑승한 뒤 선반에 백을 넣고 자리에 앉자 객실승무원이 다가와 이렇게 말했다.
‘옆자리를 비워두었습니다. 함께 오신 분은 어디 계신가요?’
탑승 수속에서 한 말이 기내에 전달된 것이었다.
남성이 ‘아, 선반에 있어요’ 라고 설명하자
승무원은 백을 통째로 내려놓고 안전벨트를 매주었다.
비행 중에는 ‘같이 오신 분 몫입니다’라며 음료수도 내주었다.
‘마지막으로 둘이 좋은 “여행”을 했다’ 고 말하는 남성.
그 표정을 보고있자니 나도 마음이 훈훈해졌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What's Your Reaction?

뭉클 뭉클
0
뭉클
하하 하하
0
하하
무서워 무서워
0
무서워
슬퍼 슬퍼
0
슬퍼
화나 화나
0
화나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Don't have an account?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