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역대 최악의 인질극 테러.jpg

 
 

2004년 9월 1일

베슬란 공립학교 인질극 사건
 

러시아 연방 북오세티아 자치공화국에 위치한 베슬란 1번 공립학교

초,중,고 통합학교였던 공립학교는 당일날이 입학식이었으며,

때문에 수많은 학생, 교직원, 학부모들이 당시 현장에 있었다
 

당일 오전 9시 32분

32여명의 중무장 테러리스트들이 학교에 난입하여

민간인들을 억류하였다

억류된 민간인의 수는 대략 1천 200여명 규모로

상상을 초월하는 대규모 인원이었다
 

테러리스트들은 샤밀 바사예프가 이끄는 체첸 독립운동파 소속의

과격파들이었으며,

이들은 전날 학교 치안 업무 중인 지역 경찰관 3명을 미리

암살하는 등의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작전을 실행하였다
 

 

이들은 인질들을 강당에 모은 후에 가운데에 폭탄을 설치하였다

그리고

2년 전 모스크바 극장 테러에서

수면가스로 인해 테러범들이 몰살당한걸 기억하고

교내 모든 창문을 깨뜨렸다

거기다 폭탄에다가 무게 인식장치를 장치시킨 후에

그 위에 테러범이 서있게 하여

저격수의 운용도 사전에 막았다
 

전투력도 강력해서 초동 대응에 나선

지역 경찰들도 큰 피해를 입고 후퇴하였다
 

 

지역 경찰이 진압에 실패하자

러시아 당국이 군경을 동원하여 학교를 포위하였다
 

9월3일

러시아 비상대책본부 소속 의료팀 4명이 이미 사망한 인질들의 시체와

확보하고 있던 사망한 인질범의 시체를 교환하기로 하여

학교로 접근하였다

테러범들 역시 그에 호응하여 인질 31명을 석방하였다
 

 

하지만 갑작스런 폭발과 함께

접근하던 의료팀 2명이

인질범들에게 총격을 받고 사망하였다

직후에 두번째 폭발이 발생하며

강당에 화재가 발생하였다
 

이 화재로 인하여 160여명의 인질이 사망했다
 

 

의료팀이 사망하자 러시아 군경은 협상 실패를 확인하고

즉각 교전에 돌입하였다
 

혼란한 상황 중에 인질들이 테러범들의 제지를 뚫고

탈출을 시작하였고,

테러범들은 이들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러시아 군경 역시

BTR장갑차의 14.5mm 기관포,

T72전차의 고폭탄 사격,

MI-24 전투헬기를 동원하여 진입로를 확보하고

특수부대를 투입하였다

테러범들은 인질들을 고기방패로 삼아

공격을 막았다

 

 

이때 예의 화재가 강당 지붕으로 옮겨붙으며

지붕이 무너졌고,

이때 인질 170여명이 추가로 사망하였다
 

이후 테러범들은 1명을 제외하고 모두 사망하였고,

인질은 334명이 사망하였다

그 중 180여명은 어린아이였다

나머지 780여명 역시 모두 중상자로

팔 다리를 잃은 사람들도 부지기수였다
 

 

진압인원도 10여명이 사망했다

이들 대부분이 인질에게 가해지는 총격을 대신 맞거나

수류탄을 몸으로 덮는 등의 영웅적인 행동을 보인 자들로서

이로 인해 그나마 2002년의 모스크바 인질극에서

러시아 군경이 실수로 민간인들을 학살하며 

손상된 명예를 조금이나마 회복할 수 있었다
 

 

 한편 이 사건으로 인해 체첸 독립군은

그들에 대한 호의적인 시선을 보이던 서구권 국가들의 호의를 모두 잃었으며,

적극적인 지원을 행하던 이슬람권 역시 모든 지원을 끊었다
 

같은 체첸인들 역시 이 사건으로 인해

체첸 독립운동에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면서

많은 수의 체첸국민들이 친러성향으로

돌아서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What's Your Reaction?

뭉클 뭉클
0
뭉클
하하 하하
0
하하
무서워 무서워
0
무서워
슬퍼 슬퍼
0
슬퍼
화나 화나
0
화나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Don't have an account?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