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옥 드라마 ‘상도’ 명장면…


임상옥 드라마 '상도' 명장면...

조선의 거상 임상옥, 조선 인삼(홍삼)을 청나라로 파는일을 해왔는데 
청나라 상인들이 담합하여 턱없이 낮은 가격에 인삼을 사들이려는 음모를 꾸미자, 
임상옥이
 “조선의 혼이 담긴 인삼을 헐값에 파느니 차라리 죄다 없애버리겠다
” 며 인삼을 태우는 장면.
참고로 인삼은 지력소모가 심하기때문에 한번 인삼을 심은땅에는 몇년간 어느 작물도 재배할수 없는지라 매우 비쌈. 
중국에서 재배가능하지만 메이드 인 차이나 명성은 예나 지금이나 다를바없어 질은 그야말로 형편 없어서
당대에는 인삼은 조선의 것만 정품으로 치고 사용하는 판국에서 유일한 공급처를 상대로 수요자측에서 갑질을 한 것이니 당연 패망.
작중 근당 90냥 언저리에서 거래되던 홍삼을 저 퍼포먼스로 근당 200냥에 팔아치운다. 
청국 상인들의 담합으로 근당 50냥까지 떨어졌음을 감안하면 네곱절은 뻥튀기한 셈.
조선 인삼은 화폐로도 사용될만큼 가치가 높았음
참고로 이거 실화임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What's Your Reaction?

뭉클 뭉클
0
뭉클
하하 하하
0
하하
무서워 무서워
0
무서워
슬퍼 슬퍼
0
슬퍼
화나 화나
0
화나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Don't have an account?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